나주시의원, ‘갑질 논란’…진실은?

환경뉴스
나주시의원, ‘갑질 논란’…진실은?
주민숙원사업 시의원 통한 수의계약으로 진행
“임의가 아닌 민원인 요청을 받아 진행했다.”
  • 입력 : 2020. 06.24(수) 15:17
  • 이해건
나주시가 발주한 주민숙원사업에 일부 시의원이 수의계약을 임의로 챙겨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나주시의회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며 전면적으로 부인하는 입장이다.

주민숙원사업은 상대적으로 개발이 미흡하고 낙후된 지역의 주거 환경과 영농활동에 관련된 불편사항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나주시에 따르면 건설과에서 추진한 읍·면·동 '소규모 주민숙원사업'은 50건 4억592만원이다.

문제는 이 '주민숙원사업' 수의계약이 ‘500만원 이하’에서 ‘2000만원 이하’로 상향 조정되자 나주시의원들이 주민숙원사업비를 챙겼다는 주장이 제기돼 말썽이다. 수의계약이 500만원 이하 때는 집행이 전무하다시피 했지만, 2000만원 이하로 상향 조정되자 시의원들이 주민숙원사업비를 챙겼다는 것.

이에 나주시의회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전면 부인에 나섰다.

시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 5월1일부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본래 500만원 이하였던 수의계약 한도금이 2000만원 이하로 상향 조정됐다”며 “(사용 가능 금액이 증가 되어)사업비를 우선적으로 읍면동 필요에 따라 적용을 시킨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의원 재량으로 사업이나 업체를 선정하는 것이 아닌, 해당 읍면동 관계자들의 요청에 의해 진행된 사업이다”고 해명했다.
이해건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