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북구의회 내사 착수…왜?

종합뉴스
경찰 북구의회 내사 착수…왜?
광주 북구의원들 수의계약·납품 비위 의혹
  • 입력 : 2020. 06.22(월) 15:24
  • 유우현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북구의원들의 수의계약 비위와 납품 지원 혐의 때문이다.

지난 21일, 광주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광주 북구의원들의 수의계약 비위와 납품 지원 등에 대해 부정 청탁 및 금품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내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광주 북구청 계약 관련 부서에 수의계약 체결현황 리스트와 세부 서류, 광주 시의회·북구의회에 요청한 입찰 및 계약 체결 제한 대상자 관련 공문 등 자료를 제공해달라고 요청했다.

경찰은 북구청의 수의계약과 입찰 관련 서류 등을 받아 A 의원이 고향 선배 업체의 전산장비 납품을 명함을 돌려 지원한 의혹 및 구청의 특혜 여부와 B 의원이 배우자 명의로 수의계약을 따낸 사실 등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의 사실 확인과 이후 수사 과정에서 구의원들의 추가 불법 행위가 드러날지 관심이다.

지능범죄수사대 관계자는 "제공받은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혐의가 포착되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A 의원은 조달청 납품 회사 대표인 고향 선배의 명함을 관공서에서 돌리며 영업활동을 해, 해당 기업이 북구에서만 6차례동안 4억7천400만원 상당의 실적을 거두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A 의원은 “부당하게 이득 취하려 한 일이 아니고 중소기업 사회적 기업 권장차원에서 한 일이었다”며 “초선의원이라서 큰 실수가 있었던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의원인 만큼 신변관리를 잘 했어야 하는데 안타깝고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말했다.

A 의원에 대해서는 오는 23일 열리는 북구의회 본회의에서 의장 직권으로 윤리위 회부 안이 보고될 전망이다.

북구의회 B 의원은 겸직 신고도 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 업체를 통해 11건, 6천700만원 상당의 북구청 수의계약을 따낸 사실이 밝혀졌다.

B 의원은 소속 정당인 민주당에서 제명 징계를 받았으나, 북구의회 차원의 징계는 제명과 출석정지 의견이 팽팽하게 맞서 윤리위가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오는 22일 혹은 25일 2차 윤리위 개최를 예고한 상태다.
유우현 hoahn01@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