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엔 창작국악·단오맞이 행사와 함께

생활환경
주말엔 창작국악·단오맞이 행사와 함께
전통문화관 20일 토요상설공연 너덜마당서
‘판이 들려주는 우리 음악이야기’
21일 무형문화재와 함께하는 단오 음식·부채 이야기와 풍물공연 등 다채
  • 입력 : 2020. 06.19(금) 09:10
  • 이슈!광주전남
이번 주말, 광주문화재단 전통문화관은 토요상설공연 창작국악 무대와 ‘무등풍류뎐’ 단오전을 준비해 시민들을 맞는다.

먼저 오는 20일 오후 3시 야외 너덜마당에서 열리는 토요상설공연은 전통공연예술팀 ‘전통공연예술원 판’을 초청해 ‘판이 들려주는 우리음악이야기’ 무대를 연다.

이날 공연은 흥을 돋우는 육자배기 민요부터 판소리, 창작국악, 설장구, 민요 등 우리 가락의 새로운 면을 느낄 수 있는 무대를 그려내며 출연진들의 합으로 함께 꾸민다.

첫 무대는 남도민요 ‘육자배기’의 느릿한 장단부터 빠른 장단의 변화를 통해 흥겹고 신명나는 공연으로 진행된다. 다음으로 창작국악 ‘배꽃타령’과 ‘화초타령’을 선보여 전통공연예술원 판의 새로운 각색과 편곡의 음악 이야기를 그려낸다.

이어서 ‘제비점고’, ‘제비 노정기’를 새로운 느낌으로 재해석하여 들려줄 예정이며 마지막으로 순천 굿거리 가사를 차용하고 농악 ‘부포춤’을 가미한 ‘노적풍류’라는 곡을 통해 픙년과 풍요를 기원하며 관객과 함께 즐기는 분위기 속에 이날 공연을 마무리한다.

‘전통공연예술원 판’은 청년, 기성 예술인들이 우리 전통음악을 대중들에게 다양한 면모로 보여주기 위해 결성된 예술단체로서 전통음악을 비롯해 다양한 음악적 시도로 전남뿐만 아니라 타 지역, 해외교류를 위한 연결다리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날 공연은 김병혜, 송효진, 김보배, 서나현(소리), 김효민(꽹과리), 김진호(장구) 최현선(징), 인종영(북)이 출연한다.

다음날인 21일에는 전통문화관 일원에서 ‘무등풍류 뎐’ 6월 무대로 ‘단오전(全)’이 펼쳐진다. 이날 프로그램은 단오를 주제로 한 전시, 이야기, 공연으로 꾸며진다. 이와 함께 참여객들에게 단오 더위를 날려줄 수 있는 오미자청 나눔 행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1년 중 양기가 가장 왕성한 날인 음력 5월 5일에 지내는 우리나라의 명절 단오는 본격 더위가 시작되기 전인 초여름의 계절로 선조들은 모내기를 끝내고서 풍년을 기원하는 풍농제를 지냈다. 이날 무대에서는 풍농제의 풍물공연을 재현하고 단오등, 부채, 음식 등 단오 관련 세시풍속을 되새기면서 선조들의 지혜로운 삶의 방법을 배워보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전시 프로그램은 낮 12시30분부터 입석당에서 다양한 단오 부채를, 솟을대문과 너덜마당 주변에서는 아름다운 단오등을 만날 수 있다. 부채 작품은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48-1호 김대석 접선장이 직접 만든 ‘백첩부채’, ‘무용선’, ‘대륜선’, ‘백선’, ‘황칠부채’, ‘옻칠부채’가 전시된다. 김대석 보유자는 3대째 부채장의 명맥을 이으면서 담양 죽녹원 죽향문화 체험마을에서 매주 토, 일요일에 부채 만들기 체험행사를 하는 등 우리 문화를 올곧게 전하고 있다. 가송예술상, 전라남도 자랑스러운 전남인상,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대통령상 등 다수의 수상 경력도 지니고 있다.

단오이야기 프로그램은 오후 1시30분 무형문화재 작품전시관 앞마당에서 문화재청 무형문화재위원회 이윤선 전문위원의 진행으로 민경숙(광주시 무형문화재 제17호 남도의례음식장)의 단오 음식과 김대석(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접선당)의 단오 선 등으로 단오의 세시풍속과 세시음식에 관한 이야기가 재미나게 펼쳐질 예정이다. 이 시간에는 차륜병, 제호탕, 청포탁주 등 단오 음식을 눈으로 만날 수 있으며, 더위를 쫓아줄 오미자청을 맛볼 수 있다.

공연 프로그램은 오후 3시 너덜마당에서 풍농제의 풍물공연 ‘오월 단오에 다 막아낸다’를 주제로 우리문화연구회 ‘소리노리’의 무대로 꾸며진다. 먼저 ‘길놀이’가 풍농의 단오제를 알리고, 액맥이타령으로 단오제의 의미와 바람을 고하는 ‘축문’, 관객들의 신명을 모으는 ‘판놀이’, 각 풍물잽이들의 ‘개인놀이’, 올해의 풍년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우리의 마음을 한데 모은 ‘대동놀이’로 막을
내릴 예정이다.

전통문화관은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오는 7월까지 토요상설공연과 무등풍류뎐을 야외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이동하거나 줄을 설 때 최소 1m 이상 간격 유지 ▲입장시 관람객 증상 여부와 마스크 착용 확인 ▲간격 두고 좌석 배치 ▲참여자 일회용 장갑 착용 등을 적용할 예정이다.

한편 매주 토요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전통문화관 토요상설공연 다음 무대는 오는 6월 27일 ‘국악콘텐츠제작소 나랩’를 초청해 창작곡을 중심으로 한 젊은 국악 콘텐츠 ‘나랩 스튜디오 라이브’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매월 1회 주요 절기에 맞춰 열리는 무등풍류뎐 다음 행사는 오는 7월 26일 전통 성년식인 관례 이야기로 펼쳐진다.

문의. 전통문화관 062-232-1591, 1598



이슈!광주전남 hoahn01@hanmail.net